증권 국내증시

인플레에도 꿋꿋…방어주로 뜨는 제약

약품 수요 경기 영향 안받아

이달 의약품지수 -4% 선전

外人, 한미약품 등 매수세도


국내 증시가 힘을쓰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제약주가 방어주로 부상하고 있다. 약에 대한 수요는 경기와 무관하기 때문이다. 또 약값에서 원재료비의 비중이 낮아 인플레이션 압력을 피해갈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제약주에 대한 외국인투자자들의 매수도 이어지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6월 들어 코스피 의약품지수는 4.99% 떨어졌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의 낙폭(-11.89%)보다 선방했다. 올해 상반기로 기간을 넓혀도 의약품지수(-19.45%)는 코스피지수(-22.28%)보다 적게 떨어졌다.



외국인의 매수세도 몰리고 있다. 외국인은 이달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셀트리온(068270)을 각각 395억 원, 687억 원씩 순매수했다. 한미약품(128940)(87억 원), 신풍제약(019170)(98억 원), 일동제약(249420)(410억 원) 등도 사들였다. 비록 규모가 크지는 않으나,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5조2018억 원 어치 주식을 내던진 와중에 이뤄진 매수라는 점에서 눈여겨 볼만하다.

관련기사



제약주는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이른바 ‘3고(高) 악재’로부터 비교적 자유롭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선 제약업종은 제품가격에서 원재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낮다. 하태기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일반적인 관점에서 제약사 매출액에서 순수 원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0% 미만에 불과하다”며 “제조원가 가운데 비중이 큰 감가상각비·인건비 등은 유가와 환율상승에 따른 영향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수출 규모가 큰 제약사들의 경우 오히려 환율 상승이 수익성에 도움이 된다. 올 1분기 기준 수출 비중이 높은 셀터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서흥 등은 환율 상승으로 수익성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 도입상품 비중이 높은 제약사들도 단기적으로는 고환율의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증권가의 분석이다. 일반적으로 제약사의 상품 매입가는 장기 계약이기 때문이다. 또 미리 쌓아둔 재고를 소진하면서 단기적으로 수익성 방어에 나설 수 있다.

하 연구원은 “불경기에 돈이 없어도 병원은 가야하기 때문에 수요측면에서도 매출감소요인이 적다”며 “올해 제약주는 경기방어주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상대적인 안전지대”라고 진단했다.


성채윤 기자
cha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