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여자보다 더 예쁘다?… 트랜스젠더 미인대회 1위는 누구

/EAP 연합뉴스/EAP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트랜스젠더(성전환자) 미인대회로 알려진 ‘미스 인터내셔널 퀸’이 3년 만에 열렸다. 2004년부터 매년 태국에서 열린 미스 인터네셔널퀸은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최근 2년간 개최가 중단됐었다. 23개국 참가자가 왕관을 놓고 겨룬 결과 우승은 필리핀인 참가자가 차지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미스 인터내셔널 퀸 2022’에서 필리핀의 푸시아 앤 라베나가 22명의 다른 참가자들을 제치고 왕관의 영예를 안았다고 전했다. 2위는 콜롬비아의 자스민 히메네스, 3위는 프랑스의 아엘라 샤넬이 차지했다.

/EAP 연합뉴스/EAP 연합뉴스



27세의 사업가인 라베나는 반짝이는 은색 이브닝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모든 사람들에게 보내는 나의 첫 번째 메시지는 사랑과 평화, 통합을 전하라는 것”이라며 “왜냐하면 그것이 이 시점에서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이기 때문”이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관련기사



/로이터 연합뉴스/로이터 연합뉴스


이 행사는 트랜스젠더들이 각자의 소속 사회에서 정체성을 더 인정받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2019년 3월에 열린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미국 플로리다주 출신의 흑인 트랜스젠더 여성이 우승을 차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태국은 아시아 국가 중 트랜스젠더와 동성애 등에 개방적인 나라로 꼽힌다.


정민수 기자
minsoo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