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車 전복됐는데 편의점 간 운전자…이유 뭐길래?[영상]

구급차 탑승 거부하고 편의점서 술 꺼내다 적발

경찰 "사고 이후 술 마신 것처럼 위장하려 한듯"

30대 남성이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전봇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전복된 모습. 채널 A 유튜브 캡처30대 남성이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전봇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전복된 모습. 채널 A 유튜브 캡처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전봇대를 들이받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사고를 낸 뒤 음주 사실을 숨기려 편의점을 찾아 술을 사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30대 A씨는 이달 22일 오후 5시 20분께 서울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전봇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A씨는 렌터카를 몰고 있었으며 자택에서 약 1㎞ 떨어진 지점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사고 지점에는 행인이 없어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로 차량이 전복되자 주변을 지나던 시민들은 놀라 탑승자를 구하기 위해 차량으로 다가갔다. A씨는 시민들의 도움으로 차에서 무사히 빠져나왔다. 시민들은 비틀거리는 A씨를 부축하려 도움의 손길을 건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다만 A씨는 비틀거리면서도 도로를 가로질러 건너 맞은편 인도로 사라졌다. A씨가 향한 곳은 편의점이었다. A씨는 편의점에서 또 술을 꺼내 사려고 한 것이다. 당시 상황은 인근 CCTV에 모두 담겼다.

30대 남성이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전봇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전복된 모습. 채널 A 유튜브 캡처30대 남성이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전봇대를 들이받아 차량이 전복된 모습. 채널 A 유튜브 캡처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편의점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냉장고에서 술을 꺼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음주 측정 결과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사고 이후 술을 마신 것처럼 보이기 위해 편의점으로 향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목격자는 “구급차가 왔는데 안 타고 편의점으로 들어갔다. 얼굴이 빨개서 그냥 횡설수설했다. 그러니까 술에 취하긴 취한 것”이라며 “(들것에) 앉았다가 다시 내렸다가 막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편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윤진현 인턴기자
y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