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 “지지율, 별로 의미 없어…국민만 생각 열심히 할 것”

“선거 때도 유념치 않았다”

국정수행 2주째 '데드크로스'

긍정 44.4%·부정 50.2%…오차 밖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최근 국정 수행 평가 여론조사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나고 있는 것과 관련, “선거 운동을 하면서도 지지율은 유념칠 않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이 데드크로스가 나타나고 있다. 인사 문제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하는 일은 국민을 위해 하는 일”이라며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는 마음만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자료=리얼미터자료=리얼미터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4.4%,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0.2%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인 일주일 전보다 긍정 평가는 2.2%포인트 줄었고 부정 평가는 2.5%포인트 증가했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5.8%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밖이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밖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선 것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취임 후 첫 데드크로스가 나타난 6월 넷째주 조사에서는 긍정 46.6%, 부정 47.7%로 격차(1.1%포인트)가 오차범위 내였다.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윤 대통령 긍정평가와 국민의힘 지지율이 조정 없는 하락을 보이면서 연이은 저점을 경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덕수 국무총리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전 정권 알박기 인사 탓’은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으로 평가된다”며 “여기에 당 윤리위를 앞둔 이준석 대표 갈등은 대통령 평가와 당 지지율을 동시에 잃은 요인으로 평가된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남균 기자·박예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