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보드카에 취해 온몸 빨개진 아기…엄마가 목 잡고 먹여 [영상]

병뚜껑에 술 담아 먹이는 영상 공개된 후 논란 커져

英 경찰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


생후 1년이 채 안 된 아기에게 보드카를 먹이는 철 없는 부모의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켄트주 경찰은 아기에게 술을 준 남녀를 아동 학대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상에는 14초 분량의 동영상이 공유됐다. 이 영상에는 시끄러운 음악 소리와 함께 아이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이 등장한다.



여성은 보드카 병 뚜껑에 술을 따른 뒤 앞에 앉아있는 아기의 목을 잡고 머리를 뒤로 젖힌다. 이어 아기의 입에 병뚜껑을 갖다 대고 술을 먹인다.

관련기사



이들 뒤에는 반바지에 트레이닝 셔츠를 입은 남성이 서 있었고, 매체는 이 남성이 아이의 아버지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아기에게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의식하지 못하고 그저 아기를 쳐다볼 뿐이었다.

아기는 이미 보드카를 마신 상태인 듯 얼굴을 비롯해 팔다리가 빨개진 상태다. 매체는 “아기는 태어난 지 약 8개월에서 1년 정도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영상을 보고 즉각 수사에 나섰고 켄트주 도버에 있는 한 주택가에서 두 사람을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그러나 이들은 보석으로 풀려난 채 조사를 받게 됐으며, 아기 역시 여전히 이 부부와 함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