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여론 간보나…‘사퇴설’ 박순애 부총리 두문불출

교육부는 "거취 들은 바 없어"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2022년 2학기 방역· 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2022년 2학기 방역· 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두문불출하고 있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사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교육부가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정책에 대한 공론화를 거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천홍 교육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정례브리핑에서 "(박 부총리의) 거취와 관련해 아직 들은 바가 없다"면서 “(박 부총리는)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업무보고 준비를 위해 서울에서 비공식 내부 회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박 부총리는 4일 2학기 방역 및 학사운영 방안과 관련해 언론 브리핑을 한 후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두문불출하고 있다.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도 박 부총리 대신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참석했다.

김 대변인은 “(부총리가) 주말에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한국교육안전시설원 사무실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업무보고 준비를 한 것으로 안다”면서 “오늘도 서울에 머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각종 현안이 산적해 있어 이를 조율하기 위한 내부회의를 한 뒤 다음 주부터 공개 일정을 갖고 적극 소통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대신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대신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업무보고 자료에서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조정 내용이 삭제된 것에 대해 김 대변인은 “대통령 업무보고와 달리 축약된 부분이 있다”면서 "여러 내용을 전체적으로 축약하는 과정에서 문장이 생략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책 철회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입장 변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만 5세 입학정책은)기존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공론화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성행경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