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김성원, 수해현장 실언[영상]

주호영 "수재민 참담 심정…농담 말라" 당부에도

발언 논란되자 김성원 "사려깊지 못함에 사과"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수해복구 현장에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수해복구 현장에서 "사진이 잘 나오게 비가 더 왔으면 좋겠다"고 실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채널A 캡처


국민의힘이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선 가운데 김성원 의원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채널A에 따르면 김 의원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진행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의 말을 들은 임이자 의원은 그의 팔을 때리며 촬영 중인 카메라를 가리켰다. 김 의원 바로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아무 반응도 하지 않았다.



앞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수해 복구 현장에서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마시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국민의힘이 어려움을 당한 국민과 함께한다는 인정을 받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신신당부한 바 있다.

관련기사



주호영(가운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오른쪽)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주호영(가운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오른쪽)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럼에도 이날 김 의원이 실언을 하자 방송에 출연한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은 "유구무언이다.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인데, 채증됐다"며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재선 국회의원 아니겠나. 피해 현장에 가서 봉사하겠다고 의원들이 가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저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에 대해선 무엇으로도 제가 해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발언을 접한 이들은 "어떻게 저런 소리를 할 수 있나", "침수 피해 때문에 고인이 되신 분들도 있는데 이럴 수 있나", "논란 일면 농담이었다고 할 건가" 등의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제 개인의 순간적인 사려깊지 못함에 대해 사과 드린다”며 유감을 표했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