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최태원 '세포배양 연어살' 시식한 뒤 말한 유일한 단점은

대체육, 발효단백질 아이스크림 등 대체식품 관심 많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대체육'에 이어 '세포배양 연어'로 만든 롤과 스시를 시식하고 유일한 단점은 “(양을) 조금 준다는 것” 뿐이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세포배양 연어를 시식하는 사진과 영상을 공개하고 지난달 미국 출장 중 세포배양 스타트업 '와일드타입(Wildtype)'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포배양 연어는) 어획과 양식, 운송과정에서 배출되는 CO2를 획기적으로 줄여 바다 생태계를 보호할 수 있다"며 "세포배양 어류에는 자연산과 양식 어류에 들어있는 메틸수은이나 항생제 등 건강에 치명적인 이슈는 없는 반면, 오메가3, 단백질, 비타민과 칼슘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들은 풍부하게 들어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물고기의 생명을 뺏지 않고도 지속 가능하고 맛과 영양은 똑같은 생선을 먹을 수 있다면 인간의 삶과 지구의 환경은 어떻게 달라지겠느냐"고 물었다.

관련기사



와일드타입은 저스틴 콜백과 예일대 심혈관내과 전문의 아린 엘프바인이 공동 창업한 기업으로, 연어 알에서 추출된 세포를 배양하는 기술을 개발해 연어 살을 생산한다.



총수의 관심을 반영하듯 SK그룹의 투자전문회사인 SK㈜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전략의 일환으로 핵심 기술을 보유한 대체식품 기업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SK㈜는 미국 대체 유제품 기업 퍼펙트데이, 네이처스 파인드와 중국 대체 식품 기업에 투자하는 등 약 4000억 원 상당을 대체식품에 투자했다.


김후인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