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재테크

[머니트렌드 2022] "미술품 투자 첫번째는 경매 이력 있는 작가부터 찾아야"

손이천 케이옥션 수석경매사 겸 홍보이사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에서 아트 경매 A to Z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성형주 기자손이천 케이옥션 수석경매사 겸 홍보이사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에서 아트 경매 A to Z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성형주 기자


지난해부터 국내에서 미술품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주식과 부동산 등 전통적인 자산을 대체하는 투자 시장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바탕으로 소더비는 1744년 영국 런던에서 설립한 이후 지난해 270여년 만에 최대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손이천 케이옥션 수석경매사는 지난 달 3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머니트렌드 2022' 행사 '아트 경매 A to Z'의 강연자로 나서 현재 국내 및 글로벌 경매 시장의 상황과 경매에 참여하는 방법, 그리고 미술품 수집을 위한 다양한 조언을 했다.



손 경매사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가 국내 경매시장의 세번째 호황기라고 규정했다. 1차 호황기는 2006~2008년, 2차 호황기는 2015~2018년이었다. 2차 호황기는 단색화로 대표되는 국내 신진 작가들의 재평가를 바탕으로 시장의 호황을 불러일으켰다면 1·3차 호황기는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을 바탕으로 한 시기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손이천 케이옥션 수석경매사 겸 홍보이사가 지난 달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에서 아트 경매 A to Z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성형주 기자손이천 케이옥션 수석경매사 겸 홍보이사가 지난 달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에서 아트 경매 A to Z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성형주 기자


그는 미술품에대해 대중이 관심을 가질 때는 슈퍼 리치나 수집가가 사망(death)하거나, 혹은 이혼(divorce)하거나 파산(default) 할 때라는 '미술품 3D 법칙'도 소개했다. 이런 시기에 미술품의 가치가 높게 평가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손 경매사는 갤러리나 아트페어를 통해 미술품이 판매되는 1차 시장에서 일반인들이 미술품을 구매할 수 있는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경매시장으로 대표되는 2차 시장에서 좋은 미술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손 경매사는 "1차 시장에서 판매되는 작가와 작품이 경매시장까지 이어지는 비중은 1%도 안된다"며 "일반인들이 1차 시장에서 블루칩 작가, 돈이 되는 작가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미술품 가격의 급격한 변동성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차 호황기 때 인기를 끌었던 작품이 지금까지 가치를 인정받는 경우가 드물다는 사례도 들었다. 그는 "2006년~2008년 60~70년대 생 작가들은 물감이 마르기도 전에 작품이 팔렸다"며 "호황기에는 과도한 경쟁으로 미술품에도 거품이 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목을 갖추시고 성장성 갖춘 작가의 작품을 사라고 하는데 주식처럼 그것이 쉽지 않다"며 "다만 많이 보고 많이 느끼다 보면 어느 순간 안목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