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중앙분리대서 두리번…할머니 도와준 운전자 '엄지척' [영상]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제보 영상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제공.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제공.


거동이 불편한 한 노인을 안전한 인도까지 부축해준 운전자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확산하고 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항상 이런 영상만 올라오면 좋겠습니다'라는 제목 아래 약 2분 분량의 영상이 올라왔다.

블랙박스 영상의 제보자는 선의를 베푼 운전자 A씨 뒤에 위치했던 차주였다.



이 훈훈한 사연은 지난 달 31일 오후 2시께 충남 홍성군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관련기사



이날 한 노인이 거동이 불편한 탓에 중앙분리대를 잡고 힘겹게 서 있었다. 그러자 노인 바로 뒤에 정차해있던 A씨는 차에서 내려 노인을 부축했다.

A씨는 걸음걸이가 불편한 노인의 팔을 잡고 안전한 곳으로 함께 천천히 이동했다.

이후 A씨는 뒤차 운전자들을 향해 묵례로 양해를 구한 뒤 다시 차에 올라탔다. A씨의 선의로 도로의 교통 체증이 해소됐다.

노인은 고맙다는 의미로 A씨에게 손을 흔들어 보였다.

영상 제보자는 "차량 몇 대는 그냥 지나갔는데 A씨는 내려서 할머니를 부축해서 횡단보도까지 이동할 수 있게 도와줬다"라며 훈훈한 모습을 칭찬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이런 선행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쉽지 않다"라며 "할머니를 도와주신 운전자 A씨 고맙다"고 말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음이 찡해진다", "마음은 있어도 선뜻 나서기 쉽지 않은데 행동하는 모습이 멋지다", "도와주신 분과 기다려주신 분에게 박수를 보낸다", "오랜만에 가슴 따뜻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변윤재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