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포토

박해수·정호연·황동혁 감독, 오징어 대신 하트~ [SE★포토]

제 74회 에미상 시상식 일정을 마친 배우 박해수, 황동혁 감독,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왼쪽부터)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 사진=김규빈 인턴기자제 74회 에미상 시상식 일정을 마친 배우 박해수, 황동혁 감독,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왼쪽부터)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 사진=김규빈 인턴기자





제 74회 에미상 시상식 일정을 마친 배우 박해수, 황동혁 감독,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15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박해수와 정호연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주연으로 지난 12일(현지 시간) 열린 제 74회 에미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오징어게임'은 감독상, 남우주연상, 게스트 여배우상, 스턴트 퍼포먼스 상 등을 수상했다.


김규빈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