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국산 경공격기 'FA 50' 4조원대 폴란드 수출 확정

KAI 16일 폴란드 군비청과 계약

약 30억불에 총 48기 판매키로

KAI가 제조한 경공격기 FA 50이 이륙하고 있다. 사진제공=KAIKAI가 제조한 경공격기 FA 50이 이륙하고 있다. 사진제공=KAI


폴란드가 약 4조 원 규모의 한국산 경공격기 ‘FA 50’의 구매를 확정했다.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6일(현지 시간) 폴란드 민스크마조비에츠키시에서 폴란드 군비청과 30억 달러(약 4조 1805억 원) 규모의 FA 50 전투기 48기에 대한 수출 이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체결은 7월 27일 KAI를 비롯한 국내 방위산업 분야 기업들이 폴란드 군비청과 맺은 무기 수출 총괄 계약의 후속 조치다.

관련기사



국방부와 방사청은 이번 수출로 약 10조 원에 달하는 산업 파급효과가 생길 것으로 추산했다. 또한 전투기 생산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산업의 고용 창출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방부는 “전투기 생산은 대당 20만~30만 개의 부품이 사용되며 대부분 수작업으로 이뤄지는 만큼 이번 계약 성사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도 크게 기대된다”며 “전투기 1대 수출이 국산 중형차 1000대를 수출하는 효과에 버금갈 정도”라고 설명했다.

KAI가 제조한 경공격기 FA 50이 활주로에 도열해 있다. 사진 제공=KAIKAI가 제조한 경공격기 FA 50이 활주로에 도열해 있다. 사진 제공=KAI


KAI는 폴란드 측과 협의해 현지에 FA 50 종합 정비가 가능한 MRO센터 및 국제비행훈련학교 구축을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리 공군은 납품 이후 폴란드 공군을 대상으로 FA 50 운용 노하우를 전수하고 교육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양국 공군 간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와 방산 업계는 이번 수출 이후 무기 체계를 운영·유지하는 단계에서도 양국 간 높은 수준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편 이날 계약식에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부총리 겸 국방장관과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강구영 KAI 사장이 참석했다.


민병권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