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힌남노 악몽' 되풀이 안 되게…'난마돌' 북상에 중대본 1단계 가동

이상민 본부장 "저지대 접근 말아야"



정부가 북상하고 있는 태풍 ‘난마돌’에 선제 대응하고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행정안전부는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제주도 및 경상권(부산·울산·경북·경남)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이날 오후 4시 10분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태풍·호우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한다.

태풍 난마돌은 19일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북서쪽 약 19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측된다.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43㎧의 강한 세력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남해와 동해상에 강한 바람과 많은 양의 호우를 동반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특히 18~19일 예상강수량은 경상권해안, 강원 영동, 제주 산지 50~100㎜(많은 곳 150㎜ 이상)이며,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와 경상권해안을 중심으로 25∼35㎧다.

이에 이상민 중대본부장(행안부 장관)은 앞선 태풍 힌남노 피해 지역은 태풍 난마돌 영향 전까지 신속히 응급복구를 마무리하라고 지시했다.

비탈면 방수포 설치 등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하고 반지하, 급경사지, 강변, 해안도로, 지하차도, 산사태 우려지역에 대한 통제와 주민 대피도 신속하게 이뤄지게 하라고 당부했다.

또 저지대 주택가, 지하주차장 등 침수우려지역에서는 자체적으로 수방 능력을 갖추도록 마대 쌓기, 차수판 설치 등을 사전에 안내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침수 우려 시 저지대 주택, 차량, 지하공간 등에서 즉각 탈출하고 이들 공간에 접근하지 않도록 행동 요령을 안내할 것을 지시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힌남노로 인해 지반과 배수 능력이 상당히 약해져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국민들은 태풍이 빠져나갈 때까지 기상예보에 귀를 기울이고, 위험 상황 시에는 강변, 해안가, 저지대, 지하공간 등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곳에는 절대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중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