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아이폰14 '프로' 인기에…애플, 생산량 10% 늘렸다

새 칩셋·신기능 적용한 '프로' 인기

기본 모델 생산 줄이고 프로 늘려


애플이 아이폰14 기본 모델 생산을 줄이는 대신 프로 모델 생산량을 10%가량 늘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전예약에서 신형 모바일AP를 적용한 프로·프로맥스 점유율이 높게 나타나자 무게추를 프리미엄 제품군 중심으로 수정했다는 평가가 따른다.

아이폰14 프로맥스. 사진제공=애플아이폰14 프로맥스. 사진제공=애플




20일 애플 전문 분석가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폭스콘 모회사 혼하이에게 아이폰14 기본형 생산 라인을 프로 모델용으로 전환하도록 요구했다”고 전했다. 궈 애널리스트는 생산 라인 전환으로 아이폰14 프로의 4분기 출하량 전망치가 10%가량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애플은 아이폰14 기본형·플러스에 구형 A15 칩셋을 사용했다. 신형 A16 칩셋과 다이내믹 아일랜드 등 신 기능은 프로·프로맥스에만 적용했다. 이에 사전예약에서 상위 모델인 프로·프로맥스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앞서 궈 애널리스트는 프로·프로맥스가 중국 내 아이폰14 사전예약 85%를 차지하고 있다며 “기본형과 플러스 예약판매량이 아이폰SE 3세대와 아이폰13 미니보다도 낮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러나 애플은 부품 공급난에 아이폰14 프로·프로맥스를 수요만큼 공급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도 아이폰14 프로·프로맥스를 주문하면 10월 중순 이후에나 받아볼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애플이 생산라인을 프로 모델 중심으로 전환하는 데 나선 것이다.

아이폰14 생산라인이 재편되고 시장 수요만큼 프로 모델을 공급하는 데 성공한다면 애플 4분기 실적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궈 애널리스트는 “생산 라인 변동이 애플 4분기 아이폰 평균판매가격(ASP) 개선에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했다.


윤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