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뉴욕서 약식 회동…IRA 통과 우려 전달

뉴욕 재정공약회의에서 회동

尹, 행사 초청 받아 짧은 연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식 회동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했다. 회동 형식은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담으로진행됐다.

관련기사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 의회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통과될 경우 한국산 전기차가 불이익 받을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해소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만남은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하는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윤 대통령이 초청받아 함께 자리하게 되면서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무대에 올라 한국의 국제협력 확장 계획에 대해 짧은 연설을 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대한민국은 글로벌 감염병 대응이라는 인류 공동과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글로벌펀드에 대한 기여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양자 형식으로 만난 것은 지난 5월 21일 서울에서 첫 정상회담을 한 뒤 처음이다.

뉴욕=구경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