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포스코케미칼·OCI, 음극재 핵심소재 생산 나선다 [뒷북비즈]

음극재용 고연화점 피치 공장 착공

OCI 기술력 힘입어 국산화 시동

2023년 준공후 글로벌 판매 돌입

김종국(오른쪽) 피앤오케미칼 사장, 김유신(〃 두 번째) OCI 부사장, 김주현(〃 세 번째) 포스코케미칼 기획지원본부장 등이 21일 피앤오케미칼 음극재용 고연화점 피치 공장 착공식을 갖고 있다.사진 제공=OCI김종국(오른쪽) 피앤오케미칼 사장, 김유신(〃 두 번째) OCI 부사장, 김주현(〃 세 번째) 포스코케미칼 기획지원본부장 등이 21일 피앤오케미칼 음극재용 고연화점 피치 공장 착공식을 갖고 있다.사진 제공=OCI



OCI와 포스코케미칼의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이 2차전지 음극재용 고연화점 피치 공장의 착공식을 열었다.

관련기사



21일 충남 공주에서 열린 착공식에는 김유신 OCI 부사장, 김주현 포스코케미칼 기획지원본부장, 김종국 피앤오케미칼 사장과 최원철 공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피앤오케미칼은 고부가가치 전자 소재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0년 OCI와 포스코케미칼이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OCI가 49%, 포스코케미칼이 51%의 지분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충남 공주시 탄천산업단지 내 지어지는 고연화점 피치 공장은 3만 2500㎡ 규모의 부지에 들어서며 투자 규모는 963억 원이다. 2023년 7월 준공을 목표하고 있으며 준공이 되면 피앤오케미칼은 연 1만 5000톤 규모의 고연화점 피치를 생산하게 된다. 고연화점 피치는 2차전지의 충전·방전 효율 향상과 배터리 수명을 늘리기 위해 음극재 표면 코팅용으로 주로 사용된다.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음극재의 핵심 소재인 고연화점 피치의 수요가 급증했지만 국내에는 고연화점 피치 생산 업체가 없어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다. OCI는 세계 최대의 액상 피치 제조 업체로 현재 연간 53만 톤 규모의 액상 피치를 생산하고 있다. OCI는 이번 공장 건설로 기존의 철강 부산물을 활용한 액상 피치에서 석유계 고연화점 고상 피치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수익 기반을 확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국내 유일의 흑연계 음극재 회사로 피앤오케미칼 공장 건설을 통해 고품질 음극재용 피치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됐다. 또 원료, 중간 소재, 제품 생산에 이르는 밸류체인 전체를 완성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다. 김유신 OCI 부사장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을 통해 고순도 과산화수소에 이어 고연화점 피치까지 고부가가치 전자 소재 분야로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2차전지 산업의 필수 소재인 고연화점 피치의 최초 국산화를 이뤄 국내 2차전지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지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