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대통령, 뉴욕대서 “디지털기술, 자유 확대에 기여해야”

“디지털 모범 국가로서

세계 시민들과 성과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뉴욕대(NYU) 키멜 센터에서 열린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뉴욕대(NYU) 키멜 센터에서 열린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무엇보다 디지털 기술은 자유를 확대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 77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뉴욕대가 주최한 ‘디지털 비전 포럼’에 참석해 “디지털 생태계는 특정 계층이 독식해서는 안 되고, 모든 인류의 공익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 디지털 전환이 디지털 양극화를 심화시켜서도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도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강조했다.

관련기사



윤 대통령은 포럼 연설에서 디지털 접근성·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과감한 지원이 국제·사회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심화된 디지털 모범 국가로서, 그 성과를 세계 시민들 그리고 개도국 국민들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은 주한미국대사를 지낸 마크 리퍼트 삼성전자 북미법인 부사장이 사회를 맡았다. 미국 측에서는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버클리 윌리엄 뉴욕대 이사회 의장, 앤드류 해밀턴 뉴욕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애초 공지됐던 한미 스타트업 서밋, K-브랜드 엑스포 등 한국 경제인 관련 행사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했기 때문이다.

당초 대통령실 관계자는 포럼 참석에 앞선 브리핑에서 해당 행사들이 예정된 시간보다 30분을 순연해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이후 공지를 통해 경제 관련 두 행사에 윤 대통령이 참석하지 못했다면서 “앞선 일정이 예상보다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김남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