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국내증시

KB證 "LG이노텍, 절대적 저평가 국면…목표가 57만"

[KB증권 보고서]

LG이노텍, PER 6.4배…최근 5년 평균 크게 하회

아이폰14프로 판매 비중 확대로 실적 개선 전망

美 IRA 수혜 기대…전장 사업부 내년 흑자 달성 예상

사진=LG이노텍사진=LG이노텍



KB증권은 22일 LB이노텍에 대해 "현재 절대적 저평가 국면에 있다"며 목표주가 57만 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관련기사



KB증권은 LG이노텍(011070)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이 6.4배로 최근 5년 평균(12.6배)을 크게 밑돈다고 분석했다. 특히 LG이노텍은 아이폰 프로 공급률 확대가 시작된 2019년부터 4분기 실적개선 기대감으로 매년 연말로 갈수록 주가가 강세를 나타내며 연말(12월 30일) 주가가 연초대비 평균 62.5%(31.3~89.1%) 높게 마감됐다. 또 과거 3년간(2019~2021년) LG이노텍 주가는 신형 아이폰 공개 이후인 11~12월에 2개월 동안 주가 상승률이 평균 33.3%에 달했고, 12월 한 달에만 평균 상승률이 17.3%를 기록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현 주가는 연초(37만500원) 대비 7.3% 하락했다"며 "절대적 저평가 수준임을 고려할 때 연말로 갈수록 강세를 시현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아이폰14프로가 LG이노텍의 하반기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4프로 판매 비중은 전체의 65%로 전작대비 18%포인트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가 예상된다. LG이노텍은 아이폰14 일반 모델보다 프로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아 향후 아이폰14프로 시리즈 판매 비중 확대는 실적 개선의 직접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아이폰14 프로 카메라의 독점적 공급 구조를 확보한 LG이노텍(아이폰 매출비중 80%)은 하반기 영업이익 1조 원(전년대비 25% 증가) 달성이 무난해 보여 하반기 실적 외형 성장도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선제 대응을 통한 수혜도 기대된다. LG이노텍은 멕시코 공장에 자율주행차용 카메라 모듈 생산라인의 신규 증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장 수주잔고 12조원 보유와 자율주행차 핵심부품의 풀라인업 확보로 LG이노텍의 전장 사업부는 내년부터 북미시장 공급 확대와 고객 다변화 효과로 7년 만에 흑자 달성이 예상된다.


성채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