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기·벤처

'K스타트업 지원' 2억弗 한미 공동펀드 뜬다

중기부, 뉴욕 ‘한미 스타트업 서밋’서 협약식

한국벤처투자·美VC 2곳 등 참여

해외 진출 지원에 최우선 사용

이영 장관, 구글·현대차 등과

공동 육성 세리머니·좌담회도

이영(왼쪽에서 두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Pier17에서 열린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중소벤처기업부이영(왼쪽에서 두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Pier17에서 열린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중소벤처기업부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약 3000억 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 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서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한미 공동펀드 결성 협약식을 체결했다.

펀드 조성에는 한국벤처투자와 미국의 벤처캐피털 ‘RPS 벤처스’와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Millennium Technology Value Partners), ‘어플라이드 벤처스’(Applied Ventures) 3곳이 참여해 총 2억1500만 달러 규모의 공동펀드를 만든다. 한국 스타트업들의 투자와 글로벌 진출 지원에 최우선으로 쓰인다.

사진 설명사진 설명


이영 중기부 장관은 “이번 공동펀드가 국내 스타트업이 글로벌 벤처캐피털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세계시장으로 나아가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기부 산하 기관인 한국벤처투자가 운영하는 모태펀드 출자 비율은 14%(약 390억 원) 수준이다.



공동펀드의 성공을 위해 이영 장관과 바티아 구글 부사장(Vice President)과 로젠버그 오라클 시니어부사장(Senior Vice President), 카비르 미스라 알피에스 벤처스 대표,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이 K-스타트업 공동 육성 세리머니 행사도 진행했다.

관련기사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Pier17에서 열린 글로벌 대기업 좌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중소벤처기업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Pier17에서 열린 글로벌 대기업 좌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협약식과 함께 구글과 오라클 등 미국을 대표하는 성공한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좌담회를 열고 ‘디지털 시대의 핵심 기술과 스타트업’을 주제로 한국 스타트업 육성 방안에 대한 논의도 가졌다.

좌담회에서 기업 임원들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등 딥테크(deep tech)와 같은 첨단분야 발전에서 스타트업의 역할과 이들의 장점을 극대화할 정책적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로젠버그 오라클 부사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이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비어있는 부분도 많다”며 “오라클은 이런 부분을 공격적으로 공략하는 스타트업들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다”고 했다. 바티아 구글 VP는 구글과 스타트업간 협업 모델을 소개하면서 가상·증강현실(VR·AR)과 머신러닝, 퀀텀 로봇기술 등 분야에 큰 변화가 기대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아이디어와 유연성 등 스타트업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공영운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가 제조회사에서 시작했지만 앞으로는 혁신기술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들을 제공해야 하는데 이런 다양한 서비스를 위해서는 현대차 혼자서는 불가능하다”며 “유망한스타트업들과 협업해 공동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에 대해 “미래 핵심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스타트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에 매우 공감한다”며 “논의된 내용을 세밀하게 검토해 정부와 대기업, 스타트업의 협력이 더욱 정교하고 긴밀하게 이루어질 수 있게 한국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이 장관과 로젠버그 오라클 SVP는 스타트업 육성에 협업하기로 하면서 퍼즐 조각을 조합하는 세리머니도 펼쳤다.

오라클은 내년부터 우리 정부와 함께 스타트업 공동육성 프로그램의 기획·운영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국내 벤처 중 인공지능·클라우드 분야 20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 대해 “한미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들의 지원 의지를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윤석열 정부의 정책 기조에 맞춰 내년부터 창업 지원사업을 민간 주도로 바꿔 K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지구촌 곳곳의 파트너들과 협업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욕=이현호 기자


이현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