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정책

김주현 금융위원장 “25년부터 코스피 일부 상장사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 의무화”

산업 구조 특성, 기업 현실 감안해 제도 정비

ESG 평가 투명성·신뢰성 높여 갈 기준 마련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에 참석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개원 20주년을 축하하고 향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 방향에 대해 밝혔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에 참석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개원 20주년을 축하하고 향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책 방향에 대해 밝혔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2025년부터 코스피에 상장된 일정 규모 이상 기업에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가 의무화된다. ESG 공시 의무화에 대비해 금융 당국이 ESG 공시 제도를 구체화나가는 과정의 일환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콘퍼런스홀에서 열린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에 참석해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하도록 ESG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해나가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이날 축사에서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에너지 위기 등으로 일부에서는 ESG가 중장기적으로 실천 가능한 지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는 시각이 있다”면서도 “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ESG는 세계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우리가 계속 고민해야 할 이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ESG 공시제도 구체화와 관련 “글로벌 논의 동향 뿐만 아니라 우리 산업 구조의 특성이나 기업의 현실적 부담도 균형 있게 감안해 우리 실정에 맞는 제도 정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금융위는 코스피 상장사를 대상으로 ESG 정보를 포함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2025년까지는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을, 2030년부터는 전 코스피 상장사를 대상으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ESG 평가의 투명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해 ESG 평가 기관의 평가 모델 적정성에 대해 시장에서 판단하는 데 필요한 정보 공개와 이해 상충 방지 등에 대한 자율 준수 기준을 마련하겠다”고도 말했다. 이어 “범부처 합동으로 ESG 역량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교육·컨설팅 및 정책 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종갑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