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이재명 "尹발언 국민들 자존감 훼손"…국민의힘 "욕로남불"

권성동 "형수 향한 인격말살 언어 생각해야" 맞불

"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

권성동 원내대표 /서울경제DB권성동 원내대표 /서울경제DB



국민의힘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자신의 형과 형수를 향한 인격말살 수준의 언어를 생각하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대표는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지만 참으로 할 말이 없다. 국민이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을 뽑자면 바로 이 대표"라며 "자신의 형과 형수를 향한 인격말살 수준의 언어를 생각해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이 대표는 눈물을 흘리며 '상처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타인의 비속어에는 굴욕과 자존감을 운운하면서, 자신의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것"이라며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라고 했다.

성일종 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국민이 가장 굴욕감을 심하게 느끼고, 자존감이 훼손되었던 일은 이 대표님이 대한민국 여당 대선 후보가 됐던 일"이라며 "젊은이들이 많이 사용하는 말 중 '낄끼빠빠'(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지다)라는 단어가 있다"고 비판했다.


박진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