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GS리테일, 2030이 혁신 이끈다…해커톤으로 아이디어 발굴

약 500명 참가해 2개월간 진행

참가자 91%가 20~30대 직원들

커피 구독·통합 쿠폰 등 아이디어

지난 11일 열린 GS리테일 온라인 해커톤 ‘클로버’ 최종 사례 발표회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GS리테일지난 11일 열린 GS리테일 온라인 해커톤 ‘클로버’ 최종 사례 발표회에서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GS리테일




GS리테일(007070)은 20~30대 젊은 직원들이 해커톤을 통해 서비스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GS리테일에 따르면 올해 8월부터 2개월간 이어진 온라인 해커톤 행사 ‘클로버’에 500여 명이 참여해 통합쿠폰 도입 등 서비스 관련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관련기사



클로버는 GS리테일이 201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내 해커톤 행사로 올해는 20·30 직원이 전체 참가자의 91%를 차지했다. 젊은 직원들이 자발적,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개진하며 회사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그간 커피 정기 구독 서비스인 ‘우리동네GS클럽 카페25’ 등의 아이디어를 개진해 사업화를 주도했다. 카페25의 경우 2020년 서비스 도입 이후 지금까지 누적 구독 수가 50만회를 넘어서며 대표 서비스로 자리 잡기도 했다.

올해는 GS리테일의 여러 채널을 통합한 쿠폰 서비스와 반려동물 통합 디지털 케어, 개인화 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메뉴 추천 서비스 등이 우수 아이디어로 뽑혔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부회장은 최종 사례발표회에 참석해 “팬데믹 이후 비즈니스 환경은 더 예측하기 어려워지고 있다”며 “고객 관점으로 동료와 협업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문화를 계속해서 만들어 달라”라고 당부했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