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이슈

동그라미재단, 2022 오프라이즈 데모데이 성황리 마무리…ITDA 대상 수상



동그라미재단(구 안철수재단, 이사장 권치중)은 9일 서울 강남 디캠프(은행권청년창업재단 공간후원)에서 ‘2022 오프라이즈 공모전’ 데모데이를 진행하고 수상자를 발표했다.

영예의 대상은 △ITDA(잇다)가 수상했다. ITDA(잇다)는 청각장애인 청년들이 모여 청각 장애인을 위한 건물 내 소리와 음성 인공지능 인식 알림 시스템에 대한 아이디어로 솔루션을 발표해 심사위원들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대상에게는 상금 2천만 원이 수여됐다.

또한 최우수상은 △포더플래닛으로 상금 1천만 원이 수여됐고, 우수상은 △프리즘, △Wenure(위뉴어), △서울시비상구유도등 3개 팀이 선정되어 각 5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동그라미재단이 주최하고 테크노베이션파트너스 주관으로 진행된 '2022 오프라이즈 공모전'은 Good Mobility, No more Disability(굿 모빌리티, 더 이상의 장애는 없다)라는 슬로건을 걸고 지난 8월부터 약 한달 여 간 아이디어 솔루션을 공개 모집했다.


이동이 어려운 이웃들의 삶의 질을 높여줄 ‘굿 모빌리티’ 테마와 사회문제해결 자유테마에 총 250개의 팀이 공모전에 참여했다. 1차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 골든티켓을 받을 10개 팀을 선정했고 ‘아이디어 솔루션 코칭 워크숍’을 통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고도화하여 이 날 데모데이에서 발표 후 최종 우승자를 선정한 것이다.

관련기사



데모데이 경연 최종심사는 재활공학의 선두주자인 대구대학교 재활공학과 이근민 교수, IP·기술사업화 투자 전문 VC 케이그라운드벤처스 윤두원 파트너,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김필성 센터장을 포함한 7인으로 장애 모빌리티, 사회문제 등 다방면의 전문 심사위원단이 참석했다. 심사위원단은 아이디어의 파급효과, 시급성, 혁신성, 실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최종 제출된 아이디어 제안서와 데모데이 프레젠테이션을 평가하여 수상 팀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ITDA(잇다)는 “본인이 청각장애인 당사자로서 이번 공모전에 꼭 참여하고 싶었다”며, “앞으로 많은 장애인이 고안한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동그라미재단 안철수 출연자는 축사를 통해 “가장 좋은 결과에 지원하는 프라이즈 방법을 도입한 건 동그라미재단이 대한민국 최초일 것”이라며 “사회가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2022 오프라이즈 올해의 테마 '굿 모빌리티'를 통해 모집된 아이디어가 꼭 사회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이동권 보장을 위한 아이디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데모데이에서는 명예심사위원 이소별 배우가 선정한 특별상이 널위행 팀(시각장애인의 쇼핑 현장에 동행할 수 있는 보조 어플리케이션 개발 제안)에게 수여됐다. 이소별 배우는 올해 초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청각장애인 별이 역으로 열연했으며, 실제 농인 배우다. 이 외에 대국민 응원이벤트를 통한 수상 등도 이뤄졌으며 선정된 팀들의 아이디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동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