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주택

서울 전세가격 0.75% 떨어져 역대 최대

'주간KB시장동향'…전국은-0.56%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이 14년 만에 가장 큰 폭인 0.75%(주간 기준) 떨어졌다. 금리가 연거푸 오르면서 목돈을 마련해야 하는 전세 수요가 사라지면서 가격도 눈에 띄게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24일 KB부동산이 발표한 ‘주간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11월 2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직전 주보다 0.75% 하락해 2008년 4월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이 떨어졌다. 같은 시기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0.56% 하락했으며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 전세가격은 각각 0.84%, 0.85% 떨어졌다.

같은 날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통계에서도 전국 각지의 전세가격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 기준 이번 주(조사 기준일 21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73% 하락했고 전국 아파트는 0.59% 떨어졌다. 경기(-0.83%)와 인천(-0.87%) 또한 하락률이 컸다. 서울에서는 강북구 전세가격이 0.98% 하락하고 송파구도 0.95% 떨어지는 등 지역과 입지를 불문하고 낙폭이 깊어지고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금리가 전반적으로 시장을 짓누르며 전세 수요가 줄어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동반 하락하는 ‘동조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금리 인상이 지속되는 한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모두 약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덕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