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남욱 "이재명 설득하려 대장동사업에 김만배 영입"

대장동 3인방 첫 불구속 재판

"유력 정치인들 통해 로비작업

성남도개공은 李 주도로 설립

천화동인1호 지분은 李대선용"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왼쪽) 씨, 유동규(가운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남욱(오른쪽) 변호사가 2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1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왼쪽) 씨, 유동규(가운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남욱(오른쪽) 변호사가 2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1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한 것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당시 성남시장)를 설득하기 위해서라는 변호사 남욱 씨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김 씨를 통해 이 대표가 추진하던 ‘대장동 공공개발’ 계획을 ‘민간 주도 개발’로 바꾸려고 했다는 주장이다. 남 씨는 또 천화동인 1호에 있는 이 대표 측 지분의 목적은 이 대표의 대선 출마였다고 추가 증언했다.

남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25일 열린 대장동 배임 사건 공판에서 “김 씨가 직접 이재명 시장과 친분이 있다고 듣지는 못했다”며 “이 시장과 친분이 있는 다른 유력 정치인들과 친분이 있어서 그분들을 통해 이 시장을 설득하는 역할을 부탁드리기 위해 김 씨에게 부탁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측 변호인이 “김 씨가 이 시장과 친분이 있어 민간 개발업자들을 로비할 수 있다고 생각했나”라고 질문한 데 대한 답변이다.



남 씨는 이어 “당시 배 모 기자(천화동인 7호 소유주)에게 김 씨가 수원 토박이라 그쪽에 지인이 많고 기자 생활을 오래해서 관련 정치인들과 친분이 많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실제 대장동 개발은 최초 공영 개발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와 김 씨가 대주주로 있는 화천대유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개발 방식으로 전환됐다. 공영 개발로 추진하기로 한 대장동 사업을 민간 개발로 전환하기 위해 김 씨가 이 대표를 설득하는 역할을 했고 정치권 로비도 있었다는 의미다.



남 씨는 ‘김 씨와 친분이 있고 이 시장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정치인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이광재 전 의원, 김태년 의원, 이화영 전 의원이라고 들었다”며 “김 씨가 2011~2012년 이 세 분을 통해 이 시장을 직접 설득하겠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다만 남 씨는 “김 씨가 실제 그런 활동을 했는지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 씨는 이달 21일 석방된 후 첫 재판에서 대장동 민간 개발 추진을 위해 김 의원에게 2억 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2년 4월 배 기자에게 2억 원을 받아 김 씨에게 건넸다”며 “김 의원의 보좌관에게 현금을 전달하자고 얘기가 나왔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이 이 대표 주도하에 추진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남 씨는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이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은 이 시장이 주도해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의 협조를 받아 추진한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이 시장의 의지에 공사 설립이 진행된 것은 맞다”며 “저나 대장동 주민들이 공사 설립을 돕게 된 것은 오로지 대장동 사업 진행을 위해서였지만 성남시의 입장에서는 공사가 설립돼야 대장동뿐 아니라 위례나 그 외 이 시장이 생각한 여러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날 재판은 대장동 개발 특혜 핵심 인물들이 모두 석방된 상태로 진행됐다. 유 전 본부장과 남 씨에 이어 전날 구속 기간 만료로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난 김 씨는 석방 이후 별다른 발언을 내놓지 않았다. 반면 유 전 본부장과 남 씨는 출소 직후 입장을 바꿔 이 대표 측을 겨냥한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다.

최성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