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광고 중단에 뿔난 머스크, 애플에 전쟁 선포…팀 쿡도 저격

머스크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 퇴출" 주장

앱스토어 '인앱 결제' 비판하며 "전쟁을 개시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애플을 비판하며 올린 이미지. 머스크 트위터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애플을 비판하며 올린 이미지. 머스크 트위터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의 트위터 광고 중단과 앱스토어 '인앱(In app) 결제' 수수료 등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머스크는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애플이 트위터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다"며 "그들은 미국의 '표현의 자유'를 싫어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겠다고 위협했지만 그 이유를 우리에게 알려주지 않을 것"이라며 팀 쿡 애플 CEO의 트위터 계정을 태그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냐"며 따져 물었다.

관련기사



실제로 머스크의 인수 이후 많은 기업들이 트위터 광고를 줄이고 있는 가운데 트위터의 최대 '광고주'인 애플도 그 대열에 가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전인 10월 16~22일엔 22만 800달러를 트위터 광고에 지출했지만, 인수 이후인 11월 10~16일에는 13만 1600달러를 지출하는 데 그쳤다.

또 통신은 머스크 주장이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애플의 평소 행보를 감안하면 트위터의 앱스토어 퇴출이 이례적인 일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앞서 애플은 극우 성향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갭, 팔러 등을 앱스토어에서 제거했다가 복원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머스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애플을 겨냥해 "전쟁을 개시한다"(go to war)는 문구를 담은 이미지를 게재했다.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구매하는 모든 것에 30%의 수수료를 부과한다는 걸 알고 있었나"고 꼬집으면서다. 인앱 결제 수수료는 애플리케이션에서 유료 콘텐츠 결제가 이뤄질 시 앱마켓 운영업체가 거둬가는 수수료로, 게임 '포트나이트' 제작사 에픽게임즈는 애플이 폭리를 취한다며 법적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애플은 이날 머스크의 발언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랜달 피커 시카고대 로스쿨 교수는 "머스크의 주장이 얼마나 실제와 부합한지는 알기 어렵고, 때문에 이 발언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하는지도 분명하지 않다"고 평했다.


김태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