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슨 냄새지?" 택배기사의 판단…대형화재 막았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신속한 신고로 대형 화재를 예방해 원주소방서에서 표창을 받은 택배기사 심승보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강원도 원주시에서 CJ대한통운 택배기사로 일하고 있는 심씨는 지난 1일 배송업무를 하기 위해 한 상가주택 건물에 들어섰다. 심씨는 평소와 다른 냄새가 나는 것을 알아차렸다.

관련기사



심씨는 곧장 일을 멈추고 건물주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가스레인지 위에서 프라이팬이 타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주인이 가스레인지를 켜놓은 것을 모르고 집을 비웠던 만큼 심씨의 신고가 없었으면 자칫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

심씨는 "택배 일을 하기 전 스키장 안전요원으로 14년간 일한 경험이 있어 곧바로 위험하다는 판단이 들었다"며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