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이재명 “누가 여당이고 누가 야당인지…국민 두려워하길”

“정부여당 책임의식 찾아보기 어려워”

“尹, 힘으로 찍어 누르겠다는 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국민의힘의 예산심의 보이콧에 “누가 여당이고 누가 야당인지 구분하기 쉽지 않다”며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정부여당으로서 이 나라의 주권자인 국민을 두려워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은 정부여당이 책임지는 영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정부여당의 책임의식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한 번 더 말하지만 가짜엄마 행태”라며 “민생이 점점 나빠지고 경제상황이 악화되는데 정부여당이 오히려 예산안 심의를 보이콧한다. 이해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민생 예산을 챙기기 위한 민주당의 노력을 정부여당이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며 “원안이 아니면 준예산을 선택하라는 태도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민주당이 가능한 대안을 확실히 찾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파업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데 대해선 “대화와 협상을 통해 갈등을 완화하고 해소하는 게 아니라 힘으로 찍어 누르겠다는 태도로 보인다”며 “전향적인 태도로 갈등과 문제를 최소화하며 대화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상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