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스쿨존 일방통행·시간 제한을" …서울교육청 교통안전 대책회의서 제시

학생들이 13일 서울 강남구 언북초등학교 앞에서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학생들이 13일 서울 강남구 언북초등학교 앞에서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하교 중이던 초등학생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학교 앞 도로의 일방통행, 시간제 통행 등을 제안했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서울 강남구 언북초등학교 체육관에서 학생 교통안전 강화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조성명 강남구청장, 강남경찰서 관계자, 학부모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사망 사고가 발생한 언북초 후문 부근은 고등학교 접근 차량으로 인해 통행량이 많고 급경사가 있는 데다 특히 사고가 난 길은 폭이 좁고 보도가 없는 ‘보차(보행·차량 주행)혼용도로’인 탓에 위험성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언북초와 학부모들은 이날 회의에서 안전 대책으로 과속·주정차 위반 단속 CCTV 추가 설치, 스쿨존 내 주정차 금지 무관용 단속, 일방통행로 지정에 따른 보도·펜스 설치, 책임자 확인과 징계 조치 및 가해자 엄벌 등을 요구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과속방지턱 형태로 높게 포장된 고원식 교차로 또는 노면을 울퉁불퉁하게 돌로 포장하는 사괴석 포장 등의 방안을 내놓았다. 또 후문 부근도 정문과 마찬가지로 일방통행으로 운영하고 차량 통행을 시간제로 제한하는 방법도 제안했다. 아울러 정문 기둥을 뒤로 옮겨 끊겨 있는 보행도로를 연결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강남구는 후문 앞 도로를 일방통행로로 지정하는 작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신중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