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영상] “끔찍한 마지막 순간”…네팔 항공기 추락 영상보니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15일(현지시간) 네팔에서 한국인 2명을 포함해 72명이 탑승한 항공기가 추락해 전원 사망했다는 외신 보도가 전해진 가운데 사고 직전후 상황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트위터 등에서 공유되고 있는 한 영상에는 비행 중이던 여객기가 갑작스레 방향을 잃고 한쪽으로 기울어진 후 땅 쪽으로 방향을 틀어 떨어지기 시작하는 장면이 담겼다.

/트위터 캡처/트위터 캡처



땅에 추락한 기체에 불이 붙어 검은 연기를 내뿜는 모습 등이 담긴 사진과 영상들에서는 사고 직후 참혹한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관련기사



이날 현지 매체에 따르면 네팔 카트만두에서 서부 포카라로 향하던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가 포카라 공항 인근에서 추락했다. 수다르샨 바르타울라 예티항공 대변인은 “해당 비행기에는 승객 68명과 승무원 4명 등 총 72명이 타고 있다”며 10명의 외국인과 2명의 유아가 포함되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네팔 당국은 구조헬기를 추락 현장으로 투입했으며 수백 명의 구조대원이 산비탈 추락 지점을 수색하고 있다.

로이터의 보도에 따르면 네팔 항공 당국은 추락 항공기 탑승객 중에 인도인 5명, 러시아인 4명, 한국인 2명이 있었으며 아일랜드·호주·프랑스·아르헨티나 국적의 승객도 각각 1명씩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크리슈나 반다리 네팔 군 대변인을 인용해 “최소 승객 40명이 사고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다”며 “비행기는 산산조각 났으며 앞으로 더 많은 시신을 수습할 것”이라고 했다. 인도 현지 매체는 해당 항공기에 탑승한 72명이 전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이날 사고 현장에 주네팔한국대사관 직원을 급파했다. 외교부는 “사고가 난 네팔 예티항공 소속 항공기에 한국인 2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국인 2명의 탑승 여부나 신원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정민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