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영상] 인천지법 '스카이72' 강제집행 물리적 충돌…경찰, 일부 연행

소화기 분사, 고성·욕설 등 물리적 충돌…인근 경력 배치

시설 임차인 측 용역직원 500명 저항…보수단체도 집결

‘스카이72 골프클럽' 토지 인도를 위한 강제집행 현장에서 17일 경찰이 강제집행에 맞서는 이들을 일부 연행하고 있다. 영종도=박형윤 기자‘스카이72 골프클럽' 토지 인도를 위한 강제집행 현장에서 17일 경찰이 강제집행에 맞서는 이들을 일부 연행하고 있다. 영종도=박형윤 기자


법원이 대법원 확정판결에도 ‘스카이72’ 골프장 부지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돌려주지 않은 기존 운영사를 상대로 강제집행에 나서 시설 임차인들과 용역업체 직원 등의 저항이 이어졌다. 경찰은 충돌을 우려해 인근에 경력 300여 명(3개 중대)을 배치하고 저항하는 이들을 일부 연행했다.

인천지법 집행관실은 이날 오전 8시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에서 토지 인도를 위한 강제집행을 시작했다. 집행관실 직원들은 스카이72 골프장 내 바다코스(54홀) 입구에서 내부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골프장 안에서 식당 등을 운영하는 시설 임차인 측은 용업업체 직원 500명 가량을 고용해 강제집행에 맞섰다. 이들은 소화기를 들고 분사하며 저항했고 고성과 욕설을 비롯해 물리적 충돌도 빚어졌다.

관련기사



인천지법 집행관실이 17일 오전 8시부터 인천시 중구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에서 토지 인도를 위한 강제집행을 벌이고 있다. 영종도=박형윤 기자인천지법 집행관실이 17일 오전 8시부터 인천시 중구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에서 토지 인도를 위한 강제집행을 벌이고 있다. 영종도=박형윤 기자


법원 집행관실 관계자는 "원고 승소 판결이 났기 때문에 채무자는 마땅히 원고에게 (골프장) 부지를 넘겨줘야 한다"며 "토지 인도를 집행하기 위해 왔고 세입자들의 정당한 점유권은 보호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임차인 측 법률대리인인 이성희 법무법인 천고 변호사는 "골프장 소유권이 바뀌었다고 강제 집행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신규 사업자는 고용 승계를 하겠다고 했지만, 실제로 사업자나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받은 연락은 없다"고 주장하며 맞섰다.

이날 바다코스 입구 주변에는 보수단체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회원들도 모였다. 이들은 스카이72 신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입찰 비리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강제집행 불법' 등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집회를 벌였다. 경찰에 신고된 집회 인원은 1000명이었으나 운동본부 측은 집회에 참석한 인원이 1500명이라고 밝혔다. 사전에 법원의 협조 요청을 받은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기동대 등 경력 300여 명(3개 중대)을 골프장 인근에 배치했다.

이번 강제집행은 인천공항공사가 기존 골프장 운영사인 주식회사 스카이72를 상대로 낸 '부동산 인도 등 소송' 상고심에서 최종 승소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대법원에서 판결이 확정됨에 따라 스카이72는 골프장 부지를 인천공항공사에 넘겨줘야 하지만 최근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다. 스카이72는 후속 운영사 선정과 관련한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골프장 부지를 넘겨줄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며 최근까지 이용객을 대상으로 예약을 계속 받았다.

기존 운영사 스카이72는 2005년 인천공항 5활주로 건설 예정지인 인천공항공사 소유지를 빌려 골프장과 클럽하우스를 조성한 뒤 운영했다. 인천공항공사와 스카이72는 계약 종료 시점을 ‘5활주로를 건설하는 2020년 12월 31일’로 정했으나 5활주로 착공이 예정보다 늦어져 2년 넘게 법적 분쟁을 벌였다. 인천공항공사는 2020년 9월 이 골프장 운영사를 다시 선정하는 공개 입찰을 진행했고 ‘KMH신라레저(현 KX그룹)’가 새 사업자로 선정됐다.


영종도=박형윤 기자·박신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