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안철수, 양자대결서 김기현·나경원 오차범위 밖 우세

가상 양자대결

안철수 49.8% vs 김기현 39.4%

안철수 52.9% vs 나경원 33.7%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가상 양자대결에서 안철수 의원이 김기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을 모두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 784명에게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차기 당 대표 적합도는 김기현 의원(25.4%), 안철수 의원(22.3%), 나경원 전 의원(16.9%) 순이었다. 지지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률은 19.9%였다.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도입된 결선투표를 가정해 국민의힘 지지층을 상대로 한 가상 양자대결이다.

관련기사



다만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결선에서 만날 경우, 국민의힘 지지층의 49.8%는 안 의원을, 39.4%는 김 의원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나경원 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안 의원은 52.9%를 기록, 나 전 의원(33.7%)을 오차범위 밖에서 압도했다.

내년 4월 총선 승리에 누가 도움이 될지, 국민의힘 지지층을 상대로 물은 조사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안철수, 김기현 의원이 경합을 벌였다. 나경원 전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0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민의힘 지지층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였다. 95% 신뢰수준에서 오차 범위는 ±3.5%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진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