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장우혁 측 "갑질 주장한 前 직원 무혐의? 이의 신청할 것"

장우혁 / 사진=WH 크리에이티브장우혁 / 사진=WH 크리에이티브




그룹 H.O.T 출신 가수 장우혁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 직원 A씨의 고소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5일 소속사 WH 크리에이티브는 "(A씨의) 허위사실 유포 혐의에 대해 경찰이 혐의없음 결정을 내린 건 A씨가 게시한 내용이 사실로 인정된 게 아니"라며 "현재까지 경찰 조사 결과, 장우혁 A씨의 주장 중 어느 것이 진실인지 알 수 없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이 작성한 결정서에 따르면 '고소인과 피의자 모두 범죄사실 내용에 대한 진실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증거자료나 목격자 증언을 제출하지 못하므로 해당 글이 거짓 사실이라 단정할 증거가 없다'는 것이므로, 해당 글이 사실임이 밝혀졌다는 내용은 전혀 아니"라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경찰의 무혐의 결정이 일차적 견해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A씨가 게시한 사실이 허위라는 점에 관한 관련자들의 진술을 무시한 결정이기에, 장우혁은 허위 사실 명예훼손 부분에 대한 불송치 결정에 대해 이의신청하며 계속 다툴 예정"이라며 "아직 수사는 종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A씨가 사실적시를 인정받아 '허위사실'이라는 장우혁의 주장이 설득력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지난해 장우혁에게 부당한 대우를 당하고 폭언과 폭행 피해를 입었다는 글을 온라인에 올렸다. 이후 장우혁은 A씨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현혜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