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이석용 행장 등 농협은행 임직원 650여명, 수해 복구 작업 나서

이석용(사진 맨 앞) NH농협은행장이 28일 충남 부여군 소재 농가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NH농협은행이석용(사진 맨 앞) NH농협은행장이 28일 충남 부여군 소재 농가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이석용 행장을 비롯한 중앙본부·영업본부 임직원 650여 명이 8월 초까지를 ‘집중 수해 복구기간’으로 정하고 13개 특별 재난 지역에서 수해 복구 작업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관련기사



피해 현장을 찾은 농협은행 임직원은 침수로 방치된 농작물 수거, 비닐하우스 철거, 농경지 복구, 유류물·토사 제거, 피해 주택 및 가재도구 청소 등 복구 작업에 동참했다. 이 행장도 지난 28일 충남 부여군 토마토 농가를 찾아 농작물 수거 작업에 참여했다.

이 행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신속한 수해 복구와 고객의 안정적인 일상 회복을 위한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호우 피해를 입은 농업인과 고객을 대상으로 총 5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NH긴급구호키트와 비상식량세트 등 구호물품 전달, 범농협 차원의 성금 기탁 등 다양한 지원책도 시행 중이다.


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