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꽃스님' 얼마나 잘생겼길래…사찰 체험 접수 4시간 만에 '매진'

'꽃스님'으로 활동하는 구례 화엄사 범정스님. 인스타그램 캡처'꽃스님'으로 활동하는 구례 화엄사 범정스님. 인스타그램 캡처




지리산 화엄사가 주최하는 야간 사찰 탐방 프로그램이 접수 시작 4시간 만에 선착순 마감됐다.



대한불교조계종 19교구 본사 지리산 대화엄사는 야간 사찰 탐방 프로그램인 화야몽(華夜夢) 신청자를 5일 오전부터 선착순으로 받기 시작해 오후 3시 마감했다.

화야몽 프로그램은 △스님과 차담 △지금 가장 간절하게 원하는 기도 서원 쓰기 △범정 스님에게 묻다 ‘이럴 땐 어떻게 해요?’ △사사자삼층석탑 설명 △각자 간절한 기도 발원 및 스님 축원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첫 번째 특별 편성 프로그램인 차담을 맡는 일명 '꽃스님'에 특히 관심이 집중됐다.

'꽃스님'으로 활동하는 구례 화엄사 범정스님. 인스타그램 캡처'꽃스님'으로 활동하는 구례 화엄사 범정스님. 인스타그램 캡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꽃스님이라는 별칭으로 활동하는 범정 스님은 눈에 띄는 외모를 자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로부터 인기를 끄는 탓에 현재 2만명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어를 보유하며 'MZ 스님'으로도 불린다.

관련기사



범정 스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행자는 꽃이며 꽃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기약 없는 누군가에게 제가 품은 향을 맡게 해주는 꽃다운 수행자요. 그래서 저는 꽃이 되고자 한다"고 꽃스님이라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 설명했다.

화엄사는 지난달 1일부터 오후 9시까지 개방하던 산문 시간을 3시간 연장해 오후 24시까지 개방했다. 특히 야간 조명을 설치한 후 8월 한 달 야간 개방 방문 결과는 이전과 비교해 월 5000여명에서 1만 5000여명으로 3배 이상 늘었다. 한 달간 6차례에 걸쳐 화야몽 프로그램 예약자 120명 중 100명이 참석할 정도로 높은 호응을 받았다.

화엄사는 프로그램 호응도가 높자 매월 1회씩 특별 편성키로 했다. 이번 달에는 오는 22일 오후 8~10시에 편성했고 모집된 참가자는 모두 22명이다.

화엄사가 선뵌 ‘비건 버거’. 사진 제공=화엄사화엄사가 선뵌 ‘비건 버거’. 사진 제공=화엄사


아울러 화엄사는 MZ세대의 눈길을 사로잡는 이색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간 화엄사는 홍매화 사진 찍기 대회, 세계요가의 날 기념 요가 대회, 모기장 영화음악회, 화엄 문화제 등을 열며 MZ세대에게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지난 2일에는 세계 최초의 '비건 버거'를 출시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덕문 주지스님은 "사찰이 불교의 가치를 유지 지속하는 것이 첫 번째이지만 일반대중들이 사찰을 찾는 입장에서 보면 다시 한 번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그동안 산사, 사찰은 스님들만의 독점적 공간이었다면 이제는 모든 국민이 함께 향유하고 그들에게 도움 주는 공간으로 변화해야 불교에 대한 호감과 이미지가 높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태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