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농협은행, 오세훈 서울시장 초청해 특별 강연 실시

조은주(왼쪽 네 번째부터) NH농협은행 서울본부장,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이석용 농협은행장, 홍명종 준법감시인이 7일 서울 강동구 소재 농협서울본부에서 서울시 주요 정책과 방향 관련 특별강연 실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조은주(왼쪽 네 번째부터) NH농협은행 서울본부장,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이석용 농협은행장, 홍명종 준법감시인이 7일 서울 강동구 소재 농협서울본부에서 서울시 주요 정책과 방향 관련 특별강연 실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은행 서울본부는 7일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을 초청해 ‘동행·매력특별시 서울’을 주제로 범농협 임직원 대상 특별강연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 강동구 소재 농협서울본부에서 진행된 강연에는 이석용 농협은행장 등 범농협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서울시 주요 정책 및 방향을 설명하기 위해 강연자로 나선 오 시장은 “우리 사회의 약자들을 포용하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뻔하지 않은 펀(fun)한 도시로 매력을 업그레이드시켜 서울을 세계 ‘탑 5’ 도시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행장은 “고객이 먼저 찾는 매력적인 은행으로 거듭나고 있는 농협은행과 오세훈 시장님의 ‘동행·매력특별시’ 서울의 이념은 기본적인 가치와 비전을 공유한다”며 “서울시의 정책과 방향에 발맞춰 소외계층 지원 등 다양한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