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사설] 독선 버리고 상식의 정치 복원해야 민심의 심판 피할 수 있다


여권이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이후 책임론과 쇄신론 등 거센 후폭풍에 직면했다.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가 39.37%의 표를 얻어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후보(56.52%)에게 17.15%포인트 차로 완패했기 때문이다. 여론조사 결과보다도 더 커진 득표율 격차 때문에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수도권 위기론’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이번 보선 결과는 독선·독주 행태를 보여온 윤석열 정권에 보낸 민심의 준엄한 경고다. 윤석열 정부는 잦은 인사 실패와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국정 운영 스타일 등으로 비판을 받아왔다. 또 여권은 ‘이재명 사법 리스크’에 따른 반사이익에 기대면서 국정 운영의 성과가 뚜렷하지 않은 데 대해 주로 ‘여소야대 구조’와 ‘과거 정권’ 탓으로 돌렸다는 지적을 받았다. 윤석열 정권은 문재인 정권이 ‘촛불 민심’을 내세워 집권 내내 적폐 청산을 부르짖는 바람에 민심 이반을 자초했던 사실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관련기사



여권이 바뀌지 않고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에서도 참패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엄중한 자세로 인식을 전환해 소통·설득의 리더십으로 쓴소리를 경청하면서 국정 운영 스타일도 바꿔야 한다. 이를 토대로 대통령실 개편과 여당 리더십 재편에 본격 나서야 한다. 대통령실과 당의 관계를 수평적으로 바꾸고 이념·진영이 아닌 실용·상식으로 중도층 등 전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는 인사들을 당정의 전면에 내세워야 한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에 머무르지 말고 더 과감하게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할 것이다.

민주당도 보선 승리에 자만하지 말고 쇄신에 나서야 한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윤석열 정권의 폭주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은 총리 해임과 법무부 장관 파면 등 강경 투쟁 기조를 고집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거대 야당이 이재명 대표 지키기를 위한 ‘방탄’과 국정 발목 잡기를 고집한다면 역풍을 맞을 수밖에 없다. 여당이건 야당이건 오만하고 독선적이면 국민의 심판을 받는다. 여야 모두 총선에서 민심의 부메랑을 맞지 않으려면 체질을 혁신하고 소통과 상식의 정치를 복원해야 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