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농협손해보험 대표에 서국동·NH저축은행 대표에 오세윤 내정

22일 농협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 개최

자격검증 등 거쳐 주주총회 통해 최종 선임

서국동 농협손해보험 대표 내정자/사진 제공=농협금융지주서국동 농협손해보험 대표 내정자/사진 제공=농협금융지주




농협금융지주가 22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에 서국동 농협중앙회 상호금융기획본부장을 추천했다고 22일 밝혔다. NH저축은행 대표이사에는 오세윤 농협손해보험 마케팅부문장을 추천했다.



두 후보자는 각 회사 임추위에서 자격 검증과 심사를 거쳐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선임된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2년 동안이다.

관련기사



농협금융은 서 내정자에 대해 “국내·외 증권 및 채권, 부동산, 인프라 등 전반적인 자금 운용과 자산관리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라며 “오랜 영업현장과 경제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농업보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영업력이 탁월하여 농업·농촌 실익 증진 및 시장과 고객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최적의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오세윤 NH저축은행 대표이사 내정자/사진 제공=농협금융지주오세윤 NH저축은행 대표이사 내정자/사진 제공=농협금융지주


오 내정자에 대해선 “채권관리 분야에서 다년간 쌓아온 전문역량을 바탕으로 부실여신을 적극적으로 회수하고 건전성 회복을 통한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인물”이라며 “임추위 측은 15년 이상의 일선현장에서의 경험과 축적된 인적 네트워크로 수익성 중심의 가계신용여신 확대로 자산의 질적 성장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농협금융은 오는 31일 임기가 만료되는 이종백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으로서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중추적 역할을 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연임됐다고 전했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