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한동훈 비대위' 공식 출범…"대화와 타협 정신 배울 것"

상임전국위원 59명 중 57명 찬성

김진표 만나 "충돌 없을 수 없는 시기"

金의장 "이태원 특별법 합의해야" 당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권욱 기자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예방하고 있다. 권욱 기자




한동훈 위원장이 이끄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29일 공식 출범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당 심의·의결기구인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10명에 대한 임명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상임전국위원 66명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진행한 결과, 59명(투표율 89.39%)이 투표에 참여해 57명이 찬성(찬성률 96.61%)했다.

관련기사



비대위에는 윤재옥 원내대표와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당연직 비대위원으로 참여한다. 한 위원장이 직접 인선한 민경우(58) 대안연대 상임대표, 김경률(54) 회계사, 윤도현(21) '자립준비 청년 지원(SOL)' 대표, 한지아(45) 을지대 재활의학 부교수, 구자룡(45)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 장서정(45) 보육·교육 플랫폼 '자란다' 대표, 박은식(39) '상식과 정의를 찾는 호남대안포럼' 대표, 김예지(43) 국회의원 등은 지명직 위원으로 포함됐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첫 공식 일정으로 김진표 국회의장을 만나 20여 분간 대화를 나눴다. 한 위원장은 김 의장에게 “충돌이 없을 수 없는 시기이지만, 공통점을 잘 찾고 대화와 타협 정신을 더 배우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한 비대위원장의 취임 연설을 언급하며 “‘동료시민들과 함께 그분들의 삶을 개선하는 일을 하고 싶다’는 말이 와닿았다”며 “앞으로 모든 판단에서 국민들을 판단의 기준으로,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가려고 하는 그런 정치인으로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김 의장은 또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한 비대위원장에게 “이태원 참사 특별법이 다음 달 9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여야 합의로 처리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국민의힘은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공식 지명(21일) 이후 8일간 총 7억2040만원의 후원금이 모였다고 전했다. 비대위원장 지명 뒤 6일(21∼26일)간 일평균 약 2360만원, 공식 임명 뒤 이틀(27∼28일)간 일평균 약 2억8920만원이 모금됐다. 이는 한 위원장 지명 전인 12월 1∼20일 일평균 후원금 모금액(약 460만원)과 비교하면 최대 60배 급증했다.


이진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