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조상님 올해 사과는 못 올릴 거 같아요"…달달하지 않은 과일 가격에 '한숨'

Tvn 캡처Tvn 캡처




설 명절을 앞두고 사과·배·감 등 성수품 가격이 고공행진을 하며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키우고 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최근 둔화세를 보이기는 하지만 30개월 넘게 전체 평균을 웃돌아 온 가족이 모이는 설에 외식 부담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1월 농축수산물 소비자물가지수는 122.71로 지난해 동월보다 8.0% 올랐다. 이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2.8%)의 2.8배 수준이다.

농축수산물 중에서도 과일 물가 상승률이 28.1%로 전체 평균의 10배가 넘었다.

과일 품목별 상승률은 사과가 56.8%를 기록했고 복숭아 48.1%, 배 41.2%, 귤 39.8%, 감 39.7%, 밤 7.3% 등 순이었다.

또 곡물과 채소 등의 농산물 물가 상승률도 9.2%와 8.8%로 높았다. 파 상승률은 60.8%로 전체 농축수산물 품목 중 가장 높았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최근 농산물 가격은 더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달 2일 기준 사과(후지·상품)의 도매가격(도매시장 내 상회 판매가)은 10㎏에 9만240원으로 1년 전 대비 98.4% 올라 거의 두배 수준이다.

배(신고·상품) 도매가격도 15㎏에 8만900원으로 66.7% 올랐다.

지난해 설 연휴 약 일주일 전의 사과(4만 3440원), 배(4만5080원) 도매가격과 비교해도 마찬가지로 비싸다.

사과·배의 높은 가격에 대체제로 꼽히는 귤·단감 가격도 크게 올랐다.

감귤 도매가격은 5㎏에 3만6780원으로 1년 전보다 121.1% 올랐고 단감은 10㎏에 6만1500원으로 92.7% 상승했다.

지난달 외식 물가 상승률은 4.3%로 지난해 11월 이후 두 달 연속 둔화했지만, 전체 평균의 1.5배 수준이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2021년 6월부터 32개월 연속 전체 평균을 웃돌고 있다.

지난달 외식 세부 품목 39개 중 84.6%인 33개 상승률이 전체 평균보다 높다.

피자가 9.9%로 가장 높고 이어 죽(외식)(6.9%), 비빔밥(6.9%), 오리고기(외식)(6.6%), 냉면(6.3%), 김밥(6.3%), 도시락(6.2%), 떡볶이(6.1%), 햄버거(6.0%), 설렁탕(5.5%), 맥주(외식)(5.5%), 해장국(5.5%), 치킨(5.4%) 등 순이었다.

정부는 설 성수기 사과, 배, 소고기, 명태 등 성수품 16개 품목을 평상시의 1.5배 수준으로 확대 공급하고 설 성수품 가격 할인을 위해 예산 84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남윤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