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황의조 사건' 핵심 단서될까…檢 "협박 계정 만든 장소, 형수 있었던 네일숍"

서울중앙지법 3차 공판, 검찰 IP주소 증거 제출

"기지국 조회 결과 이씨 위치 네일숍과 일치"

2023년 11월 22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참가한 황의조 선수. 연합뉴스2023년 11월 22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참가한 황의조 선수. 연합뉴스




검찰이 축구선수 황의조(32·알란야스포르)의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친형수 이모씨의 혐의를 입증할 새로운 증거를 제시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판사 이중민) 심리로 7일 진행된 이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등) 및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반포) 혐의 3차 공판에서 검찰은 이씨의 휴대폰 기지국 내역 등을 분석한 추가 증거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의조 협박 이메일 계정 개설 당시의 IP(인터넷프로토콜) 주소가 서울 강남의 네일숍이며, 기지국 조회 결과 당시 이씨의 위치가 해당 네일숍 위치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이씨는 지난해 6월 자신이 황 선수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며 황 선수와 다른 여성의 성관계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황 선수는 온라인에 영상이 퍼지자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협박 등의 혐의로 동영상 유포자를 고소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친형수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고 결국 이씨가 구속됐다. 이씨는 그동안 황 선수의 매니저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같은 해 11월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 받아 보완 수사를 진행해 이씨가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고 고소 취하를 요구하며 황 선수를 협박한 사실 등을 확인했다.

그러나 이씨는 재판 과정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밝혔다. 지난달 25일 2차 공판에서 이씨 변호인은 범행이 공유기 해킹으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날 황 선수의 형이자 이씨의 남편인 황모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재판부는 오는 28일 황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황 선수가 상대 동의 없이 동영상을 촬영한 혐의에 대해서는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이다. 황 선수는 4차 경찰 조사까지 받은 뒤 지난달 28일 경찰의 출국금지 조치가 만료되자 다음 날 소속팀 복귀를 위해 출국했다.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지난 5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로선 황의조를 추가 소환할 계획이 없다"며 "확보한 여러 증거자료가 있기 때문에 조만간 종합 판단해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