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설 연휴 마지막 날 ‘마스크 필수’…아침 쌀쌀하다 점차 풀려 [오늘의 날씨]

전국 대부분 미세먼지 '나쁨'

연합뉴스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8∼1도, 낮 최고기온은 8∼13도로 예보됐다. 아침 기온이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은 -5도 안팎,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는 -10도 이하로 낮아 춥겠다.



낮부터는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돼 기온이 차차 높아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이 10도 이상으로 올라 큰 일교차를 보이겠다. 강과 호수 등 얼음이 녹아 깨질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관련기사



미세먼지 농도는 전날 미세먼지가 잔류하고 국외에서도 추가 유입되면서 전 권역이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경기 남부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중부 내륙·전라권·경북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도 가시거리 1㎞ 미만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눈이 쌓인 곳에서는 빙판길과 도로 살얼음에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2.5m, 서해·남해 0.5∼2.0m로 예상된다.

11일부터 12일 오전 사이 동해 먼바다·남해 먼바다·제주도 해상에는 시속 35∼6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박동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