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축구협회, 클린스만 감독 평가 이번주 논의 시작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고민하고 있다. 연합뉴스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고민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KFA)가 이번 주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2023 아시안컵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평가한다. 클린스만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에 대한 경질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아시안컵 관련 미팅을 실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미팅에서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주 내 전력강화위원회 소속위원들의 일정을 조정해 아시안컵 평가에 대한 리뷰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앞서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아시안컵에서 64년 만에 우승을 도전했지만 4강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했다.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튼) 등 초호화 선수로 구성됐으나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펼쳤치면서 클린스만 감독의 지도력 논란이 불거졌다. 축구계뿐만 아니라 정치인, 유명인까지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해야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클린스만 감독은 "4강까지 진출한 게 실패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제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서재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