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55세' 유지나 ''신체 나이 34세, 체지방 3%…비법은 '이 운동' 뭐길래 [셀럽의 헬스]

사진=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55살 나이에 34살의 신체 나이를 유지하고 있다는 트로트 가수 유지나가 자신의 젊은 신체의 비법으로 ‘사족보행’을 꼽았다.



지난달 31일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 출연한 그는 “밥 먹듯이 운동을 열심히 하고 있는 유지나”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유지나는 “신체 나이가 34살, 체지방률은 3%가 나왔다. 잘못됐나 싶어 선생님이 3번 더 검사했다”며 자기 관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는 사족보행으로 거실까지 걸어 나와 청소까지 하는 모습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유지나는 “산에서도 사람 안 보이면 기어간다”라며 “그 상태로 걸레질을 하고, 팔굽혀 펴기를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사족보행, 어떤 운동이길래


관련기사



유지나가 꾸준히 하고 있다는 사족보행은 말 그대로 앞발 뒷발 사지를 모두 이동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운동이다. 곰이 기어가는 동작과 비슷해 ‘베어크롤(Bear Crawl)’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네 발 동물처럼 걷는 것으로 전신의 근육을 이용해 신체의 다양한 부분을 사용하는 유산소 코어 운동 중 하나로 주로 전신 근육을 강화하고 유연성 향상시키는데 좋다고 알려져 있다.

사진=MBC ‘오늘 아침’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오늘 아침’ 방송화면 캡처


10분만 해도 100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어 시간 대비 효율이 좋다. 직립보행으로 진화가 된 인간의 몸으로 사족보행을 하면 척추 뼈와 디스크에 가해지는 중력이 사라져 통증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어 과거 디스크 치료를 위해 시행하던 운동이기도 하다. 방송에 출연한 선재광 한의학 박사는 "원래 이족보행을 하다 보니까 50세가 넘다 보면 중력으로 인해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있다. 사족보행을 하다 보면 중력에 대한 부담이 적지 않나. 혈액을 머리로 쉽게 보낼 수 있어서 전신 혈액 건강에 진짜 좋은 습관이다"라고 설명했다.

손목 스트레칭 충분히 해야 부상 위험 없어


사족보행 운동을 하고 싶다면 처음에는 무릎을 바닥에 붙인 자세로 시작해 적응 기간을 갖다가 어느 정도 손목에 힘이 생기면 무릎을 들고 체중이 더 실린 상태로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운동 전후 손목 스트레칭을 충분히 해야 부상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기본 자세는 엎드려 팔을 어깨 너비로 벌리고, 발은 발등이 아니라 발축으로 지면을 딛은 후 무릎을 띄워주면 된다. 이동할 때는 서로 반대쪽 손과 발이 엇박자로 교차하면서 이동해야 한다. 왼손이 먼저 나가면 오른발이 따라 나가고, 오른속이 나갈 때는 왼발이 따라 나가야 한다. 이동할 때는 허리 위에 물건이 있다고 생각하며 평평하게 유지한 채 복부에 힘을 유지하고 어깨는 귀에서 멀리 떨어져 있게 신경 쓰면서 동작을 진행해야 한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