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최상목 "밸류업, 자본시장 발전 첫단추…세제 개편도 추진"

◆비상경제장관회의

"상반기 중 증시 밸류업 정책 확정

관련 세제 방안도 단계적으로 발표

예비비 투입해 비상진료 빈틈없이 운영"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기재부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기재부




최상목(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업 밸류업 지원 방안’에 대해 “오늘 발표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자본시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첫 단추”라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한국 증시 부양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뜻이다.



최 부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앞으로 기업·투자자 등과 충분히 소통하며 코리아 디스카운트라는 단어가 없어질 때까지 구체적인 내용을 지속·단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어 “상반기 중 이른 시일 내에 추가 세미나 등을 통해 밸류업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것”이라며 “세제 지원 방안은 준비되는 것부터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의사 파업에 대해선 “예비비 등 가용 재원을 총동원해 대체 의료인력 투입, 공공의료기관 휴일·야간진료 등으로 비상진료 체계를 빈틈없이 운영하겠다”고 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 의료 공백이 확대되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큰 위협이 되는 등 민생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 부총리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GTX)과 지역 광역철도망(x-TX)를 조속히 구축하겠다”며 “신도시의 광역 교통 개선을 위해 올 상반기 중 수도권 동서남북 권역별 맞춤형 교통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 분야에 대해선 “비은행권도 다음달 29일부터 이자 환급을 진행하고 은행권의 임대료 지원도 4월부터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심우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