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정부 "사과 -13%, 대파 -11% 등 농축수산물 가격 하향세"

기재부, 물가관계차관회의 개최

김병환 기획재정부 2차관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기획재정부김병환 기획재정부 2차관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기획재정부




정부가 21일 기준 사과 가격이 전주 대비 13.1% 하락했다고 22일 밝혔다. 파프리카, 배 가격도 18%씩 떨어졌다.



기획재정부는 22일 오전 김병환 2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18일 민생경제점검회의에서 발표한 농축수산물 물가 안정 대책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당시 물가 당국은 이번 주부터 1500억 원 규모의 긴급 농축산물 가격안정자금 지원에 착수키로 했다.

관련기사



이에 따라 이번 주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주 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2월 주산지 기상 악화 영향으로 상승했던 대파와 시금치 가격은 21일 기준 각각 지난 주보다 11.0%, 10.4% 떨어졌고, 딸기 가격도 12.4% 하락했다.

사과와 배 가격은 같은 기간 13.1%, 18.1%씩 떨어졌다.

축산물과 수산물 가격도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20일 기준 한우 등심과 돼지 삼겹살 가격은 각각 전주 대비 7.6%, 3.8%씩 떨어졌고 고등어(-5.8%), 명태(-11.1%), 오징어(-1.6%), 갈치(-14.9%) 등 가격도 하락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축수산물 물가 비상대응 체계를 지속 운영하면서 가격·수급 동향을 일일 점검하는 한편, 모든 부처가 물가 현장을 직접 다니면서 현장 목소리를 듣고 신속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