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코로나19로 산업구조 서비스화 가속

한은, 2020년 산업연관표

서비스 비중 49.3% 공산품 40.2%

수입의존도 떨어져 대외거래 비중 축소

환자와 보호자들이 이달 26일 대전 충남대병원에서 진료를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환자와 보호자들이 이달 26일 대전 충남대병원에서 진료를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한국 산업구조의 서비스화가 가속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산품 비중이 줄어들면서 제조업 중심에서 서비스업 위주로 산업구조가 바뀌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0년 기준년 산업연관표 작성 결과’에 따르면 산출액 기준 서비스 비중은 49.3%로 50%에 육박했다. 직전 조사 때인 2015년 44.9%보다 4.4%포인트 확대됐다. 같은 기간 공산품 비중은 44.5%에서 40.2%로 4.3%포인트 낮아졌다.

관련기사



부가가치 기준으로도 서비스 비중이 59.9%에서 63.8%로 3.9%포인트 늘었다. 반면 공산품 비중은 29.5%에서 26.0%로 3.5%포인트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 의료와 비대면 관련 서비스 시장이 크게 성장해 산업구조의 서비스화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외 거래 비중과 수입의존도는 모두 줄었다. 한국 경제의 재화와 서비스 총공급(총수요)은 2020년 5221조 2000억 원으로 2015년(4457조 6000억 원) 대비 17.1% 늘었다. 이 중 수출(717조 6000억 원)과 수입(663조 9000억 원)을 합한 대외 거래는 1381조 5000억 원으로 총공급의 26.5%를 차지했다. 이는 2015년 30.1%에 비해 3.6%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로 세계경제가 위축되고 상품 교역이 축소된 것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수입의존도는 2015년 12.5%에서 2020년 10.7%로 완화됐다.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중간재 수입 비중이 감소한 결과다. 코로나19로 공산품 수출 비중이 크게 줄면서 총산출액 대비 수출을 뜻하는 수출률은 15.7%로 2015년(18.7%) 대비 3.0%포인트 하락했다. 총산출액 중 중간재 수입액을 나타내는 수입의존도도 10.7%로 1.8%포인트 감소했다.


세종=박신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