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헬스

루닛 유방암 판독 AI 솔루션 3분기부터 비급여 사용 가능

루닛 인사이트 MMG, 보건의료연구원 평가 유예 신의료기술 선정

AI 영상 판독 소프트웨어 선정 첫 사례…향후 수가시장 진입 추진

루닛 인사이트 MMG. 사진 제공=루닛루닛 인사이트 MMG. 사진 제공=루닛




루닛(328130)은 올해 3분기부터 유방 촬영술 인공지능(AI) 영상 진단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를 최대 5년간 비급여로 사용할 수 있다고 16일 밝혔다. 루닛 인사이트 MMG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으로부터 '평가 유예 신의료기술'로 선정된 결과다.



이번 평가 유예는 AI 기반 영상 판독 보조 소프트웨어가 신의료기술로 분류돼 평가 유예를 받은 첫 번째 사례다. 신의료기술 평가 유예 제도는 조기 도입이 필요한 새로운 의료 기술에 대해 평가를 유예함으로써 조기에 의료현장에서 비급여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관련기사



루닛 측은 루닛 인사이트 MMG를 활용한 방대한 양의 글로벌 임상자료 제출을 통해 진단 능력 향상 및 오류 감소 효과 등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 이번 평가 유예에 선정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루닛은 올해 3분기부터 최대 5년간 비급여로 의료현장에 선진입할 수 있게 됐다. 평가 유예 신의료기술은 비급여 상한액을 제한받지 않는다. 루닛은 이번 평가 유예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임상 근거를 창출하고 향후 신의료기술 평가를 거쳐 건강보험 정식등재를 추진할 예정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AI 영상진단 솔루션이 의료분야 신기술로서 건강보험 정식 등재 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앞으로도 암 조기진단을 통해 인류 건강에 기여하는 혁신 제품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