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미얀마서 대구은행 현지 직원 2명 무장 괴한에 피살

대구은행 자회사서

현지 직원 2명 피살





DGB대구은행의 미얀마 현지 법인 직원 2명이 무장 괴한에 피살됐다.



대구은행은 지난 21일 미얀마 현지에서 대구은행 자회사인 마이크로파이낸스미얀마(MFI) 현지 채용 직원 2명이 무장괴한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 직원은 시장 조사를 위해 출장 업무를 수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대구은행 관계자는 "2021년 쿠데타 이후 군부 정권과 반군 간 충돌이 계속되고 있는 위험한 나라로 현재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고 말했다.

대구은행은 2019년 현지법인 DGB 마이크로파이낸스미얀마를 설립해 미얀마에 진출했다. 현재 8개 주에 총 31개 영업점을 두고 있다.

신서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