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DGB금융, 미국서 첫 해외 IR…주주가치 제고

황병우 DGB금융 회장, 자사주 총 16만 주 매입

"주가 부양·기업 가치 제고 의지 피력한 것"

DGB대구은행 본점 전경DGB대구은행 본점 전경




DGB금융지주가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미국 주요 도시에서 주요 주주와 잠재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IR은 지난 3월 황병우 DGB금융그룹 회장 공식 취임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성공을 계기로 DGB금융지주가 그룹의 중기 전략 추진과제 중 하나인 ‘주주가치 극대화’에 나선 것이다.

관련기사



황 회장은 시중은행으로서의 대구은행 차별화 전략을 직접 설명하고, 그룹의 내실 있는 핵심 성장전략 등에 대해서도 소개할 예정이다.

해외 IR에 앞서 황 회장은 금융지주 및 전 계열사 경영진과 함께 자사주 총 16만 주를 장내 매입했다. 황 회장은 5월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에 걸쳐 자사주 1만 주, 약 8200만 원어치를 장내 매수했다. 그룹 차원에서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주주가치 향상에 힘쓰는 한편 전국구 도약에 따른 성장 드라이브를 내기 위해 자사주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다.

DGB금융 관계자는 "CEO 공식 취임 이후 처음 이뤄진 자사주 매입으로 시중 금융그룹으로 새 출발 하는 만큼 주가 부양과 기업 가치 제고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피력한 것"이라며 "금융시장 변동성이 큰 만큼 저평가되고 있는 주가 부양과 주주친화정책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서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